상단여백
HOME 방송 예능
이원종, 여자 화장실에서 "나랑 얼굴 마주치는 사람 혼날 줄 알아"

배우 이원종이 “여자 화장실에서 여학생들을 혼낸 적이 있다”는 깜짝 경험담을 공개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에서는 최근 뱀파이어를 주제로 한 드라마에서 열연 중인 주인공 연정훈과 이영아, 이원종 그리고 장현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원종은 “연극 배우 시절 연극 중간 쉬는 시간에 화장실이 너무 급해 뛰어 들어간 곳이 바로 여자 화장실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볼일을 보고 나가려는데 때마침 단체 관람을 왔던 여학생들이 우르르 몰려 들어와 나가지도 못했다”고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사태는 점점 심각해져 여학생들은 “왜 이 칸만 나오지 않느냐”며 욕설과 함께 문을 두들기기 시작했다고.

이에 이원종은 목소리를 깔고 “얘들아. 나는 남자란다. 너희 친구가 나와 같은 입장이라면 얼마나 난감하겠니”라며 아이들을 설득하기 시작했다.

이원종은 “내가 지금 나갈건대 나랑 얼굴이 마주치는 사람은 모두 혼날 줄 알아.”라고 귀여운 협박을 해 다행히 상황을 모면할 수 있었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은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