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소지섭, 태국 '후아힌 국제 영화제' 공식 초청‥'소간지 앓이' 예고

“세계로 뻗어나가는 소간지 열풍!”

배우 소지섭이 태국 ‘후아힌 국제 영화제’에 대한민국 대표 배우로 공식 초청됐다.

소지섭은 영화 ‘오직 그대만’(감독 송일곤)이 한국 영화 대표로 ‘후아힌 국제 영화제’에 선보이게 되면서, 오는 27일 태국에서 열리는 제1회 ‘후아힌 국제 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한다. 소지섭은 ‘후아힌 국제 영화제’에 참석으로 국내를 넘어 세계로 뻗어나가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로서의 위상을 세계에 알릴 예정이다.

무엇보다 소지섭의 ‘후아힌 국제 영화제’ 참여 소식이 알려진 후, 태국 현지 매체를 포함한 약 50여개가 넘는 매체들에서 소지섭을 향해 뜨거운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상황. 소지섭은 '오직 그대만' 상영 이후 태국 현지에서 쉴 틈 없는 빡빡한 스케줄을 소화할 전망이다. 소지섭에게 쏠린 뜨거운 관심은 이미 태국을 후끈하게 달구기 시작한 ‘소지섭 열풍’을 여실히 증명하고 있는 셈.

또한 이번 ‘후아힌 국제 영화제’에는 소지섭과 <오직 그대만>에서 환상적인 연기 호흡을 선보였던 한효주 외 오우삼, 뤽베송 감독, 테렌스 창, 양자경 등 세계적으로 명망 있는 영화인들이 참석, 영화제를 빛낼 예정이다.

특히 '후아힌 국제 영화제' 공식 초청 한국 배우로는 소지섭, 한효주가 유일하다는 점에서 태국에서 이들을 향한 높은 관심도를 가늠할 수 있다. 영화 <오직 그대만>은 ‘후아힌 국제 영화제’에서 전직 복서 철민(소지섭)과 불의의 사고로 시력을 잃어가는 정화(한효주)의 가슴 먹먹한 멜로의 진한 여운을 전달함과 동시에 세계인에게 소지섭 만의 매력을 제대로 각인시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올해 첫발을 내딛은 ‘후아힌 국제 영화제’는 태국 왕실 휴양지로 유명한 지역이자 태국의 영화 역사가 시작된 ‘후아힌’에서 열리며, 아세안 지역의 영화를 세계무대에 알리는 의미 있는 영화제로 자리매김할 것이 기대되고 있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오직 그대만’ 외 각국에서 크게 흥행하거나 그 나라의 문화를 담은 50여 편의 영화가 상영될 계획. 후아인 국제 영화제는 오는 1월 27일에 개막해 29일 폐막한다.

한편, 2011년 대한민국 가을을 잔잔하게 달궜던 소지섭 주연의 영화 <오직 그대만>(감독 송일곤) 태국 개봉도 확정됐다. 영화 <오직 그대만>은 오는 2월 2일 태국에서 전격 개봉, 약 40여 개 관에서 상영된다. 또한 영화 <오직 그대만>은 태국뿐 아니라 일본, 대만에서도 곧 개봉될 예정. 소지섭은 <오직 그대만> 태국 개봉을 시작으로 전 세계적으로 ‘소간지 앓이’를 퍼뜨릴 것을 예고하고 있다.

서용호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용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