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현장리포트
[LIVE리포트] 정혜성, '의문의 일승'서 주연 맡은것과 역할에 대해 소감 전해..

[라이브엔 이상철 기자] 배우 정혜성이 드라마 '의문의 일승'에서 맡은 '진진영' 역할에 대한 것과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의 목동 SBS 13층 홀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제작발표회가 열려 주연배우들이 자리에 참석했다

이날 정혜성은 '진진영'역을 맡은 소감에 대해 "이번에 제가 맡은 '진진영' 역은 팀내에서 팀워크보다는 독단적으로 행동하는 케릭터다. 팀에서 일을 굉장히 잘하고 사람들이랑 어울리지 않지만 상사가 아무 말도 할 수 없는 이유는 감이 살아있는 친구라서 아무도 뭐라고 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전 작품에서는 부잣집 대기업 회장의 딸이었지만 현재는 엄청난 짠순이로 전작들을 살펴보면 주로 사랑스러운 이미지였는데 이번 역할에서는 차갑고 시크한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에 저한테서 볼 수 없는 모습을 이번 드라마에서 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정혜성은 "처음으로 주연을 맡았다. 첫 대본리딩을 앞두고 잠을 자지 못했다. 첫 주연을 맡아서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이 참 많았다"고 전했다.

이어, "대본리딩을 다 끝내고 마음이 놓였는데 그 이유가 바로 선배님들 덕분이다. 모두가 너무 잘하는 선배분들이셔서 제가 노력을 많이 한다면 선배님들께서 많이 이끌어주실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여 말하였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은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 그가 이젠 '가짜 형사 오일승'이 되어 숨어 있는 적폐들을 쳐부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이상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