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현장리포트
[LIVE리포트] '의문의 일승' 윤균상, '투깝스'와 차이점?...'아직 보지를 못해서 모르겠다'

[라이브엔 이상철 기자] 배우 윤균상이 '투깝스'와 '의문의 일승' 두 작품에 대한 차이점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의 목동 SBS 13층 홀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윤균상은 " '투깝스'와 '의문의 일승' 두 작품의 차이는 아직 '투깝스'를 보지 못해서 모르겠다. 극중 일승이는 형사가 아니라 사형수에서 형사가 된 인물이기 때문에 어설프고 모자란 부분이 많다"고 전했다

이어, "사형수 역에서 형사 역으로 새로운 삶을 살아가면서 생기는 욕심과 성장하는 모습을 봐주시면 좋겠다. 사형수 종삼이는 형사가 아니기 때문에 종삼이가 성장하면서 일승이도 점점 성장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은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 그가 이젠 '가짜 형사 오일승'이 되어 숨어 있는 적폐들을 쳐부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이상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