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현장리포트
[LIVE리포트] 조정석-이혜리, '투깝스'에서 맡은 역할 소감?...'드라마를 재미있게 봐달라'

[라이브엔 이상철 기자]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상암 MBC 1층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월화특별기획 '투깝스'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배우 조정석이 1인 2역에 맡게 된 것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이날 조정석은 "이번 '투깝스' 드라마에서 불의를 못 참고 정의 실현을 위해 노력하는 형사 '차동탁' 역을 맡았는데 작은거 같아도 큰 사건에 연루되어 해결해나가기 위해 노력하는 케릭터다. 사기꾼 '공수창'을 만나 그의 몸에 빙의가 되어 1인 2역을 맡게 되어 너무 고되다. 그래도 곧 첫방송 하는 '투깝스'를 재미있게 봐달라"라고 전했다

또한, 걸스데이 혜리는 사회부 기자 '송지안'역을 맡은 소감에 대해 "전 작품은 영화였는데 굉장히 도전한 작품이었다. 드라마 '투깝스'도 전 작품처럼 도전하는 마음으로 선택하였고 사회부 기자라는 역할이 부담이 되는 직업이라 최대한 캐릭터를 내 것으로 만들어 나답게 표현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 전에는 무언가를 도전하기 위해 캐릭터를 만들어냈다면 이번 '투깝스' 작품에서는 선배들 및 작가.PD님과 함께 작품 속에 녹아드는 방법을 배우면서 촬영하고 있으니 드라마를 재미있게 봐달라"고 덧붙여 말했다

한편, MBC 월화특별기획 '투깝스'는 뺀질이 사기꾼 영혼이 들어온 정의로운 강력계 형사와 까칠한 여기자가 펼치는 판타지 수사 로맨스 드라마로 오는 27일에 첫 방송된다

이상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