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현장리포트
[LIVE리포트] 30년전 이야기를 담은 영화 '1987'가 기대되는 이유는?

[라이브엔 이상철 기자] 2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압구정 CGV에서 영화 '1987'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장준환 감독은 취재진들에게 "영화 '1987'은 1987년 그 시대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전 국민이 거리로 뛰어나기까지를 다룬 가운데 이 영화에서는 온 국민이 주인공이고 이 나라 즉 대한민국의 주인이 누군지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전하며 영화 '1997'에 대한 제작 의도를 밝혔다

또한, 김태리는 '마이마이'를 처음 본 소감에 대한 질문에 "연희가 '마이마이'를 사게 됐을 때 정말 기분이 좋았을 것 같아요. 마이마이를 받고 그렇게 철없게 좋아할 수 있지?'라고 생각했지만 실제 '마이마이'를 보게 되니 제가 연희였어도 마이마이를 좋아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김태리는 "유해진과 삼촌과 조카의 역할로 호흡을 맞추게 되었는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김태리는 "가족 같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으며, "삼촌 역을 맡으신 유해진 선배님께서 없으셨으면 제가 어떻게 '연희' 연기를 하고 있었을까 싶었다.고 전하였다

제작발표회가 끝나갈 무렵 하정우는 영화 '1987'과 '신과 함께'을 동시에 개봉하게 된 것에 대해 "두 영화가 개봉하면 어떤 결과를 갖게 될지 궁금하다. 두 영화의 개봉 날이 하늘의 신께서 정해준 거라고 생각 든다"고 전했다

이어, "'1987'과 '신과 함께' 이 두 작품 모두 많은 관객들에게 사랑받는 작품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영화 '신과 함께'도 '1987'과 함께 중요한 작품이니 기대해달라"고 덧붙여 말했다

한편, 영화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오는 12월 27일에 개봉된다

이상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