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54회 대종상영화제] 송강호-이병헌-설경구-조인성-손예진 등 참여 ’별들의 축제‘

제54회 대종상영화제에 수많은 배우들이 참석해 리부트된 영화제 살리기에 동참한다.

오늘(25일) 오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제54회 대종상영화제가 열리며, TV조선을 통해 생방송된다.

이번 대종상영화제는 지난해보다 배우들의 높은 참석률로 보다 화려한 축제가 될 전망이다. 전혀 새로운 모습으로 재탄생을 예고한 대종상영화제의 성공적 개최를 염원하는 뜻을 방증하듯 전년도 남우주연상 및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은 배우 이병헌과 손예진이 참석을 알렸다.

사진 제공 :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또한 배우 송강호, 설경구, 조인성, 김사랑 등 다양한 배우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으로 기대를 더하고 있다. 이는 달라진 대종상영화제 살리기에 영화인과 배우들이 적극적으로 나선 것.

특히, 대종상영화제는 올해 (사)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이하 ‘연매협’)와 공동주최 협약을 맺고, 기존의 방식과는 전혀 다른 리부트 프로젝트를 선언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무엇보다 오랜 명맥을 이어온 대종상영화제를 기대하는 배우들에 굳건한 신뢰를 더하기 위해 더욱더 투명한 심사와 행사 진행을 선언하며 연매협과의 협업을 발표했다. 이로써 이번 54회 대종상영화제의 새로운 면모가 더욱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대종상영화제는 운영방향과 심사방식 뿐 아니라, 조직위 내 TF팀 구성 등 변혁의 중심에 선 영화제의 새로운 진행에 만전을 기했고, 연매협을 비롯한 (사)한국상영발전협회, 한국영화상영관협회, 인터넷기자협회 등 다양한 협회와 협업을 통해 더욱 변화될 것을 예고했다.

공동주최로 제 54회 대종상영화제를 진행하는 연매협 손성민 회장은 “영화인들의 오랜 전통인 대종상영화제의 성대한 리부트를 기원하며, 앞으로도 더 많은 영화인들의 참여를 희망한다. 보다 새롭게 치러질 이번 대종상영화제를 많은 기대로 지켜봐주시고 열렬한 응원 또한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대중과 업계의 관심 속에 10월 25일(수요일) 막을 올릴 대종상영화제는 오늘 오후 레드카펫을 시작으로 본식이 이어진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