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마당을 나온 암탉’ 중국 흥행성적 리포트

지난 9월 30일 한국 애니메이션 사상 처음으로 중국에서 개봉한 영화 <마당을 나온 암탉>(제작: 명필름, 오돌또기│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감독: 오성윤 | 목소리 출연: 문소리, 유승호, 최민식, 박철민)의 중국 개봉 성적을 중국 배급사인 대지시대문화전파(북경)유한공사(大地時代文化傳播(北京)有限公司)가 알려왔다.

지난 19일 명필름 측에 전한 집계에 따르면 영화 <마당을 나온 암탉>은 지난 9월 30일 개봉 이후 현재까지 전국 약 1,000여 개 스크린에서 상영되고 있으며 지난 주말인 10월 16일까지의 누적 박스오피스는 약 393만 RMB(한화 약 7억 원)를 기록하였다.

국경절 연휴 기간을 앞두고 9월 23일부터 10월 1일까지 총 16편의 영화가 개봉된 가운데, 지난 16일까지 가장 높은 박스오피스를 기록한 영화는 중국 사극 환타지 영화 <백사전설(白蛇传说)>(감독: 청샤오동 | 출연 : 이연걸, 황셩이)로 약 1억 8천만 RMB(한화 약 322억 원)의 박스오피스 성적을 거두었으며, 애니메이션 영화 중에서는 온라인 게임을 원작으로 한 중국산 애니메이션 <The Dragon Knight (洛克王国!圣龙骑士)>(감독: 위셩쥔)가 약 2,900만 RMB(한화 약 52억 원)의 박스오피스를 거두어 1위를 기록했다.

중국측 배급사의 배급 책임자 짱췬(長群)씨는 “올해 국경절 연휴는 <백사전설(白蛇传说)>, <화벽(画壁)>(감독: 쳔지아샹 | 출연: 덩챠오, 쑨리) 등 중국산 대작 환타지 영화들이 많이 개봉하여, 상대적으로 중소 영화들의 스크린 확보가 어려웠다. 가족영화로 포지셔닝하여 틈새 시장을 노리려던 전략이 극장 체인의 담당자들에게까지 설득력 있게 전달되지 못하였고, 이는 예상보다 적은 스크린 수 확보와 기대에 못 미치는 박스오피스 성적을 거둔 이유로 분석된다”라고 전했다.

이러한 박스오피스 성적에도 불구하고 <마당을 나온 암탉>은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중국의 영화 전문 매체이자 포털사이트인 ‘Mtime’은 국경절 연휴 직후 기사를 통해 “국경절 대작 영화 속에서 비록 박스오피스 성적은 상대적으로 적지만 탄탄한 스토리와 아름다운 영상으로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언급하였다.

영화 <마당을 나온 암탉>의 상영 기간 및 예상 최종 박스오피스 성적에 대하여 배급 책임자 짱췬(長群)씨는 “지방 극장의 경우 종영이 시작되었지만, 북경의 극장들은 상영을 유지하고 있으며, 대략 10월 말까지는 상영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추세라면 <마당을 나온 암탉>의 최종 박스오피스는 약 420만 RMB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기대보다 낮은 흥행성적을 거둔 아쉬움 속에서 한국 애니메이션 최초로 중국에서 개봉하였다는 점, 그리고 관객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아 한국 애니메이션에 대한 이미지를 새로이 인식시켜 주었다는 점에서 작지만 의미 있는 결과를 거두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서용호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용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