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마릴린 먼로와 함께한 일주일’ 미셸 윌리엄스,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 수상

20세기 최고의 섹스심볼 마릴린 먼로의 전성기 시절 은밀한 일주일을 다룬 영화 <마릴린 먼로와 함께한 일주일(원제: My week with Marilyn)>의 주연을 맡은 미셸 윌리엄스가 현지시각으로 15일 저녁 8시에 열린 제6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 '마릴린 먼로와 함께한 일주일' 미셸 윌리엄스
영화 <마릴린 먼로와 함께한 일주일>에서 전 세계가 사랑한 섹시 스타 마릴린 먼로 역할을 맡은 미셸 윌리엄스는 이미 워싱턴 비평가 협회, 보스턴 비평가 협회 등에서 9개의 여우 주연상을 수상하며 일찌감치 골든글로브와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유력후보로 손꼽혀 왔다.

<브로크백 마운틴> <셔터 아일랜드> 등의 작품을 통해 가능성과 연기력을 인정받았던 미셸 윌리엄스는 지난 2011년에 영화 <블루 발렌타인>으로 아카데미와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된 데 이어 2012년 마침내 여우주연상을 수상함으로써 명실공히 할리우드의 톱배우로 거듭났다.

미셸 윌리엄스는 마릴린 먼로가 되기 위해 체중을 늘리고 그녀의 억양, 걸음걸이, 습관 등을 완벽하게 익혀 ‘진짜 마릴린 먼로가 환생한 것 같은 착각을 불러 일으키게 한다’ ‘마릴린 먼로가 가졌던 여러 가지 모습들을 하나도 빠짐없이 다 표현했다' 는 극찬을 받아 왔다.

미셸 윌리엄스는 이번 골든글로브 수상에 이어 다음달 26일 열리는 아카데미 영화제에서도 여우주연상 수상이 유력시 되고 있어, 2012년은 명실공히 ‘미셸 윌리엄스’의 해가 될 전망이다.

마릴린 먼로의 은밀한 일주일이 밝혀진다!
모두가 사랑했지만, 아무도 몰랐던 그녀의 로맨스를 엿보다!

2012년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에 빛나는 미셸 윌리엄스의 명연기를 만날 수 있는 영화 <마릴린 먼로와 함께한 일주일>은 전 세계가 사랑했던 최고의 섹시 스타 마릴린 먼로의 전성기 중 알려지지 않았던 일주일 간의 은밀한 로맨스로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2011년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한 <킹스 스피치> 제작사의 작품으로, 미셸 윌리엄스와 케네스 브래너를 비롯해 <새비지 그레이스> 에디 레드메인, <해리 포터> 엠마 왓슨, <007> 주디 덴치, <사브리나> 줄리아 오몬드, <맘마 미아!> 도미닉 쿠퍼 등 영국을 대표하는 신구 배우들이 총출동한 초호화 캐스팅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킹스 스피치> 제작진, 골든글로브 3개 부문 노미네이트,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유력후보 미셸 윌리엄스의 열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마릴린 먼로와 함께한 일주일>은 1956년 <왕자와 무희>의 영화촬영을 위해 영국을 방문한 세기의 섹시 심볼 마릴린 먼로가 촬영장에서 만난 조감독과 함께 한 비밀스러운 일주일을 다룬 작품으로 2월 개봉 예정이다.

서용호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용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