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웹무비 ‘발자국 소리’ 구하라, 연기감성 돋보였다

지난 3일 음악을 담은 감성 충만 웹무비‘발자국 소리’의 1,2화 공개 후 연기자로 변신한 구하라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상처와 비밀을 가진 청춘들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 안아주고, 서로 이해하며 치유해 나아가는 과정을 그린‘발자국소리’에서 주연을 맡은 구하라는 극중 판타지 소설작가 윤재역을 맡았다.

구하라는 화장기 없는 얼굴과 편안한 옷차림에 운동화를 신고 털털한 이미지로 등장해 차분한 내레이션으로 작품을 끌고 나갔다. 작가를 꿈꾸며 카페에서 일하는 평범한20대 알바생을 구하라만의 예쁨으로 자연스럽게 연기했다는 평이다.

사진 제공 : TOPASIA

판타지 소설 작가가 되기 위해 일상 속에서 특별한 상상력을 동원해 주문을 외우는 엉뚱한 모습은 구하라만의 귀여움과 신선한 매력을 발산하기 충분했다. 이러한 평범하면서도 디테일한 연기는 다음 화를 기대하게 한다는 댓글로도 이어졌다.

‘발자국소리’의 또 다른 주역인 천재 작곡가이자 카페 사장 선우역에 배우 지일주가, 꽃미남 알바직원 역에 김진엽이, 바리스타 알렉스 역에 클릭비 출신의 배우 강후가, 젊고 매력적인 커피숍 매니저 승희역에는 하시연이 맡았다.

한편, 청춘들의 꿈과 치유를 담고 있는 감성충만 웹무비‘발자국소리’는 매주 목, 금 오후 6시 네이버TV와 카카오TV, 유튜브를 통해 공개 될 예정이다.

이연호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