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영화 ‘머나먼 다리’ 2차 대전 당시 실패로 돌아간 ‘마켓 가든’ 작전 소재로 한 전쟁 액션물

23일 EBS 금요극장에서는 영화 ‘머나먼 다리’ (원제: A Bridge Too Far) 1부를 방영한다.

1977년 제작된 영화 ‘머나먼 다리’는 리처드 아텐보로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더크 보거드, 진 해크먼, 제임스 칸, 숀 코너리, 안소니 홉킨스, 마이클 케인, 에드워드 폭스, 라이언 오닐, 로버트 레드포드, 로렌스 올리비에 등이 출연했다.

영화 ‘머나먼 다리’ 줄거리

2차 대전이 발발하고 5년째. 유럽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는 독일에게 프랑스는 나라를 내주는 상황까지 몰리게 된다. 영국은 독일의 공습에 맞서 외로운 싸움을 시작했고 모든 유럽은 히틀러의 발아래 있었다.

하지만 1944년 6월 6일 아이젠하워 장군이 이끄는 연합군이 노르망디로 상륙을 하면서 전세는 역전되기 시작한다. 7월부터는 유럽에 있는 독일군들을 상대로 공격을 시작했고 8월에는 파리를 수복하는 데 성공한다. 유럽의 전선에 걸쳐있던 독일군들이 후퇴하기 시작했고 연합군의 전진 속도는 독일군의 후퇴 속도보다 빨랐다.

사진 제공 : EBS

그러나 연합군에도 문제는 있었다. 600km나 떨어진 노르망디에서 실어오는 군수품도 절대적으로 부족했고, 연합군의 전진도 주춤해졌다. 게다가 아이젠하워가 직면한 또 다른 문제는 2명의 라이벌 장군이었다. 조지 패튼 장군과 버나드 몽고메리 장군 이 두 사람은 서로를 싫어했고 또한 상대보다 먼저 독일 베를린으로 진격해 들어가고 싶어했다.

1944년 9월 몽고메리 장군이 주창한 암호명 ‘마켓 가든’ 작전이 계획되고, 아이젠하워 장군의 승인 아래 실현되기에 이른다. 이 작전이 성공하면 전쟁은 1944년 겨울 안에 끝이 나서 병사들은 크리스마스를 집에서 보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한편 노르망디 상륙작전 이후 사기를 잃고 후퇴하는 독일군들이 피난민과 섞여 네덜란드 쪽으로 밀려들어오고 있다. 이때 독일군 서부 사령부로 새로 부임한 룬트슈테르 장군 (울프강 프레이스 분). 그는 새로 부임한 지역의 병력을 파악한 후 형편없는 상황임을 알게 된다. 공군력도 없고, 보급도 없고 모든 것이 부족한 상황. 그는 패잔병들을 모아 정예병으로 만들 계획을 짜면서 연합군의 네덜란드 진격을 걱정한다.

네덜란드 레지스탕스는 네덜란드 아른헴으로 밀려오고 있는 독일군 패잔병들과 신병들의 동태를 살피고 있다. 연합군 측 브라우닝 장군 (더크 보거드 분) 사령부에서는 몽고메리 장군이 하달한 ‘마켓 가든’ 작전에 대한 브링핑이 진행되고 있다.

3만 5천의 병력이 소요되는 이 작전은 네덜란드 에인트호벤과 나이메겐, 그리고 아른헴을 잇는 요충지를 점령하고 요소요소에 박혀있는 다리를 점령해 연합군 후발대의 진격을 돕는 것이 주요 목표다. 이 작전의 개요를 들은 장군들 중에 폴란드 장군인 소사보우스키 (진 해크먼 분)만이 작전을 반대한다.

하지만 작전은 몽고메리 장군이 계획한 대로 진행된다. 독일군도 자체적으로 연합군의 네덜란드 진격에 대한 방비를 하고 있었고, 제 1지점을 아른헴으로 정한 후 대대적인 방어진지 구축에 나선다. 아른헴 근처에 탱크를 숨겨놓고 연합군의 침공을 기다리는 독일군. 이 탱크의 존재를 알게 된 네덜란드 레지스탕스는 이 사실을 연합군 측에 알린다. 하지만 브라우닝 장군은 별것 아니라고 무시하고 모든 장군들은 반신반의하며 작전을 수행하게 된다.

영화 ‘머나먼 다리’ 주제

2차 세계대전 당시 실패로 돌아간 ‘마켓 가든’ 작전을 소재로 한 전쟁 액션물. 전쟁의 광기와 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는 장대한 서사극으로 평가받는다. 작전이 성공했다면 전쟁이 일찍 끝났겠지만, 결국 예상치 못한 독일군의 출현으로 작전은 실패했고 엄청난 손실을 입었다. 기존의 여느 서방 2차 세계대전 배경 영화와는 달리, 연합군도 갖은 오만과 실수 끝에 패배할 수 있음을 적나라하게 보여줌으로써 큰 반향을 얻어내었다.

영화 ‘머나먼 다리’의 원작이었던 코넬리어스 라이언(Cornelius Ryan)의 동명 넌픽션부터 전후 30년 만에 연합군의 치부를 ‘제대로’ 드러내었다는 점에서 큰 화제가 된 작품이었다. 그만큼 마켓 가든 작전은 노르망디 교두보 돌파 이후 승리에 도취되었던 연합군과 몽고메리 원수가 자존심을 구긴 전투로 기억되고 있다.

아이젠하워 장군은 독일 국경과 연결되는 여섯 개의 다리를 확보하기 위해 연합군 부대를 파견하지만 날씨, 작전의 오류 등으로 인해 수많은 인명만 희생된 채 작전은 참패로 끝나고 만다.

EBS 영화 ‘머나먼 다리’는 23일 밤 12시 25분에 방영된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