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현장리포트
[LIVE리포트] '군주' 유승호-김소현 앞세워 한국판 '왕좌의 게임' 노린다

유승호-김소현 조합을 앞세운 MBC '군주'가 한국판 ‘왕자의 게임’의 타이틀에 도전한다.

MBC 새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 제작발표회가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가운데, 노도철 PD를 비롯한 배우 유승호, 김소현, 인피니트 엘, 윤소희, 허준호, 박철민이 참석했다.

'군주-가면의 주인'은 조선 팔도의 물을 사유해 강력한 부와 권력을 얻은 조직 ‘편수회’와 왕세자의 의로운 사투와 사랑을 그린 드라마이다. 세자 이선에는 유승호가 상대 한가은 역에는 김소현이 배역을 맡아 로맨스 연기를 보인다. 유승호와 대립을 보이는 ‘편수회’의 우두머리는 허준호가 맡아 카리스마 있는 연기를 선보일 전망이다.

8일 MBC 새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노도철 PD는 "한국판 '왕좌의 게임' 만들 것"이라며 '군주'에 대한 가득찬 자신감을 내비쳤다. "보통 때와는 기분이 다르다. 평상시 같으면 앞으로 잘 만들겠다고 말하겠지만 지금은 감히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며 확신에 찬 모습이었다. 이어 "마지막 회까지 대본이 나와 있고 한 달 정도 있으면 제작이 마무리되는 상황"이라며 드라마의 진행 상황을 알리기도 했다.

또한 그는 “새로운 드라마가 될 것이다. 보통의 사극처럼 하이라이트에만 반짝이는 드라마가 아니라 갈수록 밀도가 짙어지고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반전이 계속될 예정이다”라며 드라마의 궁극적 목표를 밝혔다.

이미 사극에 강한 배우임을 증명한 유승호와 김소현 또한 드라마에 대한 자신의 소감을 전했다.

8일 MBC 새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유승호는 "세자를 잘 보여줄 수 있는 방법은 드라마 대본 안에 있는 감정에 충실하는 것이라 생각했다"며 "시청자들이 세자를 봤을 때 같이 감정이입을 할 수 있고, 같이 슬퍼하고, 복수를 성공했을 때 즐거워할 수 있게끔 시청자분들이 빠져들 수 있도록 역할을 그리는 데 주력했다"고 자신의 배역을 설명했다.

8일 MBC 새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어 김소현은 "한가은에만 집중해서 작품에 녹아들려고 노력했다. 보시다시피 멜로, 청춘의 밝은 부분도 있지만 무겁고 사회적인 소재 등도 다루기 때문에 균형을 잘 맞춰나가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8일 MBC 새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군주'를 통해 사극에 첫 발을 내딛은 인피니트의 엘은 '배우 김명수'로 거듭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고 밝혔다.

노도철 PD는 "김명수가 다섯 번 이상 오디션을 진행했다"며 "데스크에선 안 된다고 했지만 저는 가능성을 봤다. 결과는 감히 성공적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 갈수록 늘어가는 모습을 보며 좋은 배우를 찾았다고 생각하고 있다"라며 김명수를 선택한 것에 대해서 강한 믿음을 드러냈다.

작품에 대해서 노도철 PD는 "'군주'라고 해서 사회에 대해 어설픈 가르침이 있는 드라마가 결코 아니다. 장르가 판타지일수록 더 현실적으로 그리려 했다. 시청자들이 현실적으로 공감하길 바란다"고 말해 위대한 군주의 이야기, 영웅의 이야기가 아님을 알렸다.

한편 판타지적 요소와 탄탄한 배우를 통해 한국판 '왕좌의 게임'을 노리는 MBC 새 수목드라마 '군주: 가면의 주인'은 오는 10일 수요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김기태 기자  teddy@daum.net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