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음악 K-POP 현장리포트
[LIVE리포트] 한류돌 스누퍼(SNUPER), '백허그(BACKHUG)' 해줄게 "팬송, 럭키복권, 호감영역 멤버찾기 등!"

[LIVE리포트] 스누퍼(SNUPER) 네 번째 미니앨범 'I WANNA?' 쇼케이스

[라이브엔 : 이지형 기자] 4월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스누퍼(SNUPER : 상일, 상호, 세빈, 수현, 우성, 태웅)의 네 번째 미니앨범 'I WANNA?' 쇼케이스가 열렸다.

네 번째 미니앨범 'I WANNA?'는 'Hide and Seek', 'Back:Hug', '내 여자의 여우짓', '해줄게' 총 4곡이 들어있다. 특히 '해줄게'는 첫 재즈 알앤비 스타일에 도전한 곡이자 팬송으로 만들었다.

4월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스누퍼(SNUPER : 상일, 상호, 세빈, 수현, 우성, 태웅)의 네 번째 미니앨범 'I WANNA?'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번 앨범은 ON STAGE (파란색 몽환), BACK STAGE (레드색 청량) 두가지 버전으로 발매되어 각자 다른 느낌의 사진을 담고 있다.

또한 앨범 속에는 긁으면 결과를 알 수 있는 럭키복권, 한 멤버 사진 카드 1장, 단체 스누퍼 스티커, 호감영역 멤버찾기 시험지가 들어있다.

'I WANNA?'의 타이틀곡인 '백허그(BACKHUG)'는 세계적인 유행의 트로피컬 하우스의 곡으로 적극적인 남자 스타일을 표현했다.

4월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스누퍼(SNUPER : 상일, 상호, 세빈, 수현, 우성, 태웅)의 네 번째 미니앨범 'I WANNA?' 쇼케이스가 열렸다.

해외 활동 이야기

★ 태웅 : 일본 오리콘차트 2위 타워레코드차트 1위를 기록한 것에 감사하게 생각하고 이번 국내활동에서 백허그를 통해서 스누퍼 이름을 확실하게 알리고 싶어요.

★ 상호 : 해외 팬분들도 저희 음악을 많이 사랑해주셔서 기쁘고 케이팝을 알리는 기회가 됐어요.

★ 우성 : 베트남 공항에서 만 명 넘는 많은 분이 관심을 가지고 공항에 와주셨어요. "오빠 라면 먹고 갈래?" 한국어 플랜카드가 기억에 남아요.

★ 수현 : 해외 CF 촬영에서 치킨 한 마리가 통째로 있어서 신기했고 20cm 치즈스틱 맛있어서 1m 정도? 많이 먹었어요.

★ 상호 : 누가 치즈스틱을 맛있게 먹는지 대결도 펼쳤어요.


- 포인트 안무 '키커춤' 이야기

★ 세빈 : 포인트 안무인 '키커춤'은 점프해서 손발을 쭉쭉 뻗는 춤이예요.

★ 수현 : 저희 '키커춤'을 커버댄스 해서 키가 쭉쭉 컸으면 하는 바람 담아서 만들었어요.


- '백허그(BACKHUG)' 뮤직비디오 촬영 에피소드

★ 우성 : 뮤직비디오 옥상씬에서 저만 남성스러움을 강조하기 위해서 반팔을 입었는데 바로 감기에 걸렸어요.

- 'I WANNA?' 앨범은?

★ 세빈 : 이번 앨범에는 야심차게 작사에 참여했어요. 앞으로 전곡에 참여해보고 싶어요.

★ 태웅 : 모든 멤버들과 소통하면서 작사 작업을 했는데 작사에도 욕심이 있어요.

★ 우성 : 저도 작사에도 흥미를 느끼고 있어서 작사에 참여해보고 싶어요. 그리고 선배님들의 공연을 보면서 남성스러운 모습을 공부하고 있어요.

★ 상일 : 이번 앨범에서 트렌디하게 변한 부분을 많이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어요.

★ 수현 : 음악적으로도 계속 발전하고 '백허그'하면 스누퍼가 생각날 수 있게 활동할게요.


한편 스누퍼(SNUPER)는 해외활동으로 케이팝의 위상을 몸으로 느꼈고 전 세계 팬들과 소통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매번 신선한 콘셉트에 도전했는데 밝고 남자다운 콘셉트 외에도 팬들이 원하는 의견을 적극 수렴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멤버들과 3~4년 이상 함께 지내면서 호흡이 잘 맞아가고 발전하고 있음을 느끼고 스누퍼의 강점은 음악이라고 생각한다며 음악에 대한 자신감도 나타냈다.

마지막으로 멤버 상호가 팀을 대표해서 "이번 앨범에도 많은 관심 보내주시고 계속 예의 바르고 겸손한 스누퍼가 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지형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