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사이드
강동원 JIFF, 어떤 발언할까?

배우 강동원이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JIFF)에 참석한다.

20일 전주국제영화제 측은 복수매체를 통해 "강동원이 전주국제영화제에 참석한다. 자신이 출연한 영화 '마스터'의 조의석 감독과 GV(관객과의 만남)에 참석하고 그 이외의 일정에는 참석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무엇보다 관심을 끄는 대목은 강동원이 최근 외증조부의 친일인명사전 등재 삭제 요청 논란을 일으킨 후 약 두달여만에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점이다.

사진 : 라이브엔DB

최근 강동원은 외증조부가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되었다는 글이 올라오자 소속사가 이와 관련된 부분을 삭제 요청해 논란을 키웠고, 며칠 후 강동원이 직접 사과를 했다.

강동원은 "먼저 외증조부와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라며 "저는 제 외증조부의 부끄러운 과거를 알게 됐다. 이번 일을 통해 역사에 대해 더욱 공부하고 또 반성해나가겠다 . 아울러 미약하게나마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실천하겠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강동원이 이와관련해 어떤 발언을 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올해로 18회째를 맞은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27일 개막해 다음달 6일 까지 진행된다. 강동원이 참석하는 5월 3일 GV 티켓은 이미 매진됐다.

엄상연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