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현장리포트
[LIVE리포트] 워맨스 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 여자 셋이 모이면 못할 게 없다! '인과응보' 속 시원한 판타지

[LIVE리포트] 워맨스 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 여자 셋이 모이면 못할 게 없다! '인과응보' 속 시원한 판타지

[라이브엔 : 이지형 기자] 4월 1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SBS에서 '언니는 살아있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장서희, 오윤아, 김주현, 다솜, 이지훈, 조윤우, 변정수, 손여은, 진지희가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는 같은 날 사랑하는 사람을 잃게 된 상처를 지닌 세 여자의 '인과응보'를 꿈꾸는 자립 갱생기로, 여성들의 우정, 성공을 향한 야망을 그렸다.

1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SBS에서 '언니는 살아있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사진 : 라이브엔:DB)

- '언니는 살아있다'에 출연한 결정적 계기는?

★ 장서희(민들레) : 한때는 톱스타 지금은 퇴물취급 받는 여배우가 됐다

"전 이번 작품에서는 푼수 역할을 맡았어요. 작가님이 제가 연기 변신을 하고 싶은 마음을 잘 아셔서 그 전과 다른 편안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게 됐어요."

★ 오윤아(김은향) : 귀하게 얻은 딸 아름에게만 집중하면서 살다가 딸을 잃는 아픔을 겪는다.

"전 센 역할을 많이 맡았는데 이번 역할로 연기 변신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전과 다른 진실된 연기는 힘들고 부담되기도 했어요."

★ 김주현(강하리) : 남자친구와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하지만 결혼식 당일 남편을 잃는 아픔을 겪는다

"제 캐릭터에는 다양한 매력이 있고 긴 시간 이렇게 드라마 촬영하는 건 처음이어서 배우면서 촬영하고 있어요"

1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SBS에서 '언니는 살아있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왼쪽부터 오윤아 김주현 다솜 : 라이브엔:DB)

★ 다솜(양달희) : 가난에 힘들어하다가 성공에 대한 야망으로 애인을 배신하고 다른 삶을 살 기회를 얻게 된다. 그리고 교통사고를 일으켜 다른 사람들의 운명을 바꿔놓았다

"대본을 읽었을 때 웃고 울고 너무 재밌게 봤어요. 악녀캐릭터를 하고 싶어서 동경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악녀 연기를 보여드리게 됐어요."

★ 이지훈(설기찬) : 괴짜 꽃 박사로 사랑하던 애인의 배신과 친한 친구도 사고로 죽게 되어 절망에 빠졌다가 복수를 꿈꾸게 된다.

"그동안 SBS 작품을 많이 해서 SBS 아들이라고 생각해요. 긍정적인 캐릭터에 도전할 수 있는 점이 좋았어요."

★ 조윤우(구세준) : 재벌 3세로 가문의 트러블메이커로 신분을 숨기고 공룡그룹 인턴생활을 하게 되고 강하리와 엮인다.

"전 김순옥 작가님의 팬이에요. 그래서 함께 작업하고 도전하고 싶어서 출연했어요."

1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SBS에서 '언니는 살아있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왼쪽부터 변정수 조윤우 손여은 : 라이브엔:DB)

★ 변정수(구필순) : 재벌 집안에서 무식함의 소유자로 코믹 캐릭터를 맡았다.

"저도 김순옥 작가님과 같이 작품을 해보고 싶었어요. 저와 딱 어울리는 캐릭터라고 작가님이 설명해주신 것만큼 잘 맞아요. 그리고 제 어머니 역할인 김수미 선생님과의 캐미도 기대해주세요."

★ 손여은(구세경) : 재벌녀로 이복 남동생 구세준에 대한 경계심을 가지고 있으며 야망을 위해서 악행도 자행한다.

"시청자분들에게는 눈을 뗄 수 없는 드라마가 될 것 같아요. 또 제 캐릭터는 복수를 당하고 상황이 반전되는데 더 입체적인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 진지희(강하세) : 하리의 여동생으로 공부는 뒷전, 학교에서 꼴등을 도맡고 있다.

"주로 반항하는 연기 등을 보여드렸는데 다방면의 모습과 귀여운 모습을 보실 수 있으실 거예요."

한편 SBS '언니는 살아있다'는 15일(토) 밤 8시 45분 1~2회 연속방송된다.

이지형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