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영화 '보안관' 배정남, 모델 포스 벗어 던지고 새로운 캐릭터로 변신 나서…

'패셔니스타' 배정남이 영화 '보안관'(김형주 감독)에서 패션 테러리스트로 변신해 눈길을 끈다.

'보안관'은 부산 기장을 무대로, 동네 ‘보안관’을 자처하는 오지랖 넓은 전직 형사가 서울에서 내려온 성공한 사업가를 홀로 마약사범으로 의심하며 벌어지는 로컬수사극.

배정남은 모델 출신으로, 2009년 드라마 '드림'으로 데뷔, '베를린' '마스터' 등의 굵직한 작품을 통해 개성 강한 이미지를 선보였다. 그가 이번 '보안관'에서 모델 포스를 벗어 던지고, 헐랭이 마스코트 ‘춘모’로 새로운 변신에 나선다.

사진 : 영화 '보안관' 스틸컷

'춘모'는 에어컨 설비 기사이자 ‘대호파’의 막내다. 막내로서, 형님들을 극진하게 모시는 것은 물론, ‘덕만’ 못지않은 기장 멤버들을 향한 강한 의리를 지녔다고 자부한다.

하지만, 서울에서 내려온 성공한 사업가 ‘종진’이 등장하고, 청국장 공장에 에어컨 100대 납품을 이야기하는 순간, 순식간에 노선을 갈아타는 갈대 같은 마음의 소유자다. 외모와 남다른 패션 센스를 자랑하는 ‘춘모’는 늘 기름진 올백 머리를 유지하고, 몸매가 드러나는 쫄티와 굵은 금목걸이, 한껏 치켜 올린 배바지로 자신만의 패션을 선두한다.

강렬한 원색 스타일을 고수하며, 목에 건 수건 하나도 패션으로 승화시키고, 기장 부둣가도 런웨이로 만들어버리는 ‘춘모’는 기장의 마스코트로서 강한 자부심을 갖고 있다. 하지만, ‘춘모’에게도 약점은 있다. 번지르르한 겉모습과는 달리, 입만 열면 모든 환상이 깨진다는 것. 그간의 강렬한, 모델 포스가 흐르는 캐릭터와는 달리, 동네에 하나쯤은 있을 법한, 로컬 토박이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한 배정남의 활약은 영화를 기다리는 팬들의 기대감을 한층 더 끌어올린다.

배정남은 “보통 쫄티를 많이 입고 나오는데, 너무 짧고 질기다 보니, 피가 안 통할 때가 있었다. 괴롭기도 했지만, 언제 이렇게 입어볼 기회도 없기 때문에 재미있었다”라며 패션 테러리스트 ‘춘모’의 남다른 의상에 대한 에피소드를 밝혔다.

'보안관'은 5월 3일 개봉한다.

엄상연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