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6회 만에 25%대 시청률 넘었다

TNMS가 전국 3,200가구를 대상으로 시청률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3월 19일(일) 방송된 KBS2 '아버지가 이상해' 6회 전국 가구 시청률이 26.2%로 지난 3월5일 일요일 방송된 2회차에서 기록한 자체 최고시청률 24.4% 보다 1.8%p 상승하며 6회 만에 25%대 시청률을 넘었다.

'아버지가 이상해' 전작 '월계수 양복점'에서는 2회 차에 시청률 27.1%로 25%대를 처음 넘었는데 '아버지가 이상해'가 '월계수 양복점'에 이은 인기 몰이를 하고 있다.

이날 '아버지가 이상해' 6회에서는 긴 취업준비 생활을 마친 끝에 인턴으로 입사한 변미영(정소민)이 김유주(이미도)에게 회식에서 사이다 발언을 하면서 반전매력을 선사했다.

▲ 방송 캡처

이날 '아버지가 이상해'를 가장 많이 시청한 층은 여자60대 이상으로 시청률 24.6% 였으며 그 다음으로 여자50대 22%, 남자60대 이상 21.1% 순으로 많이 시청하였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