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최악의 총기난사 '우범곤 순경사건', 영화로 만들어지나?

과거 최악의 총기난사 사건 중 하나로 꼽히는 우범곤 순경사건이 영화화 된다.

17일 한 매체는 “영화 ‘곡성’의 나홍진 감독이 지난 1982년 경남 의령에서 발생된 우범군 순경사건을 차기작으로 영화화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나홍진 감독은 “"우범곤 순경 총기 난사 사건은 2년 전 다른 분의 아이디어를 듣고 그 분과 시나리오 계약을 한 것일 뿐이다"라고 밝혔다.

우범곤 순경사건은 1982년 우범곤이라는 이름의 순경이 동거녀와 말다툼을 벌인 뒤 예비군 무기고에서 실탄 등을 챙긴 뒤 우체국 집배원과 전화 교환원을 살해해 외부와의 통신을 단절시킨 뒤 하룻밤 사이 4개 마을을 돌며 62명을 살해한 실화다.

사진 : 방송캡쳐

나홍진 감독은 "아직 시나리오를 쓰고 있다. 제작사와 계약이 된 것도 아니고 어떻게 될지는 모를 일"이라고 밝혔다.

한편 나홍진 감독이 연출을 맡은 영화 ‘곡성’은 오는 21일 홍콩에서 열리는 제11회 아시아 필름 어워드에 '곡성'이 작품상과 감독상, 조연상(쿠니무라 준), 음향상 부문 후보에 올랐다.

엄상연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