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사이드
임창정 "제 얘기 좀 들어주세요"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만삭인 아내의 대리운전 사진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7일 임창정 소속사 nhemg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계정 삭제 한 적 없다”며 “문제의 사진은 삭제했다”고 밝혔다.

이어 임창정은 “사진을 삭제한 건 일부 악성 댓글을 기재하는 일부 네티즌들의 반응을 와이프가 보면 심리적으로 좋지 않을 것을 대비해 소속사측 요청으로 삭제했으며 계정삭제는 한적 없으며 현재도 그 계정은 운영되고 있다”면서 “계정삭제라고 보도된 부분은 몇 개월 전 사용하던 계정이며 그 계정은 자신의 의도와 상관없이 혐오 동영상이 자꾸 올라와서 기존계정을 삭제하고 새 계정으로 펜들과 소통한지는 좀 되었다”고 해명했다.

▲ 사진 : 임창정 SNS

임창정은 '만삭 아내 대리운전' 논란에 대해 "가까운 지인과 자택 근처에서 식사를 하고 귀가하던 길에 와이프가 손수 운전을 하길 자청했고 본인 또한 안전을 준수하며 동승하고 주시했다"며 "다소 장난스럽게 표현한 콘셉트가 오해의 소지를 불러일으킨 것 같아 그 부분은 죄송하다. 와이프의 안전을 걱정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임청정은 소속사 측에 “내가 이번 일로 더욱 더 극진히 떠받들고 살게. 절대 운전을 시키지 않을게”라고 알리며 “2달뒤 건강한 아이를 출산해 모든 분들과 함께 기쁨을 나누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임창정은 지난 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을 통해 만삭인 아내가 대리 운전을 하고 있는 사진을 게재해 일부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았다.

이하 임창정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임창정의 SNS 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을 전했다.

계정삭제는 이루어진 적 없으며 그 문제의 사진은 삭제한 것으로 밝혔다.

사진을 삭제한 건 일부 악성 댓글을 기재하는 일부 네티즌들의 반응을 와이프가 보면 심리적으로 좋지 않을 것을 대비해 소속사측 요청으로 삭제했으며 계정삭제는 한적 없으며 현재도 그 계정은 운영되고 있으며 계정삭제라고 보도된 부분은 몇 개월 전 사용하던 계정이며 그 계정은 자신의 의도와 상관없이 혐오 동영상이 자꾸 올라와서 기존계정을 삭제하고 새 계정으로 펜들과 소통한지는 좀 되었다고 사측은 전했다.

가까운 지인과 자택근처에서 식사를 하고 귀가하던 길에 와이프가 손수 운전을 하길 자청했고 본인 또한 안전을 준수하며 동승하고 요의 주시했으며 결혼 후 와이프의 근황과 일상적인 행복을 알린다는 표현을 SNS특성상 다소 장난스럽게 표현한 컨셉이 오해의 소지를 불러일으킨 거 같아 그 부분은 죄송하다는 말과 함께 와이프의 안전을 걱정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되려 감사하다고 전해왔다.

이에 임청정은 “내가 이번 일로 더욱더 극진히 떠받들고 살게. 절대 운전을 시키지 않을게”라고 회사측에 전했다. 또 “2달 뒤 건강한 아이를 출산해 모든 분들과 함께 기쁨을 나누겠다”라고 전했다.

이연호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