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음악 K-POP 현장리포트
[LIVE리포트] 소년24, 대표 9인! 새로운 단체 사진으로 활동의 기대감 증폭 "팬 H:Our 감사해요"

[LIVE리포트] 소년24, 대표 9인! 새로운 단체 사진으로 활동의 기대감 증폭 "팬 H:Our 감사해요"

[라이브엔 : 이지형 기자] 3월 5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황의 전당에서 '소년 24 Re:born Semi-final 1차전'이 열렸다. 이날 생방송 이후 투표를 통해 첫 활동팀인 9인의 멤버가 정해졌다. 이어 소속사 CJ E&M / 라이브웍스컴퍼니를 통해 활동 멤버 9인 단체 사진과 멤버별 소감이 공개됐다.

서바이벌 프로그램 시작부터 상위권에서 사랑을 받은 멤버들과 BOYS24 Hall에서 132회 공연을 진행하면서 점차 팬덤을 만든 멤버들도 있다. 유닛 위주로 활동해서 새롭게 뭉친 9인의 호흡에도 관심을 끌고 있다. 9인의 주인공들은 27명을 대표해 초심을 잃지 않고 계속 노력하겠다는 말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팬들의 응원에 따른 결과로 팬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 사진 : CJ E&M / 라이브웍스컴퍼니 소년24 (김성현, 정연태, 유영두, 김용현, 황인호, 한현욱, 박도하, 진성호, 오진석)

- 무한 가능성 야망 래퍼 (김성현) : H:Our분들께서 저에게 멋진 날개 달아주셔서 정말 감사드리고 앞으로 이 날개로 더 높이 날아오르는 소년 성현이 되도록 할게요. 활동팀으로서 절대 초심 잃지 않고 더 열심히 해서 목표를 이루는 모습 꼭 보여드리고 싶어요

- 반전 매력 퍼포먼스 최강자 (김용현) : H:Our분들께서 저를 믿고 뽑아주신 만큼, 그 믿음에 부끄럽지 않도록 앞으로도 노력하는 소년 용현이 될게요 또, 활동하며 저희 소년24를 널리 알릴게요! H:Our분들 항상 제 곁에 있어 주셔서 감사해요

- 소년24 공식 대표 아이콘 (박도하) : 이 첫걸음을 떼기까지 참 오래 기다려온 것 같아요. 걸음이 빠른 다리보단 뒷걸음질을 치지 않는 튼튼한 다리로 꿈을 향해 계속 전진하는 소년 도하 될게요

- 넘치는 끼 비글미 甲 (오진석) : 활동팀에 선발되기까지 정말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그 시간들을 보상받은 것 같아 행복해요 첫 활동팀으로 다른 멤버들의 노력까지 어깨에 지고 소년24를 알리도록 더 노력하며, 저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께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는 소년 진석이 될게요

- 무한 매력의 최강 에이스 (유영두) : 첫 활동팀으로 소년24를 대표해서 더욱더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노력하는 소년 영두가 될게요 응원하러 와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리고 영원히 H:Our분들과 함께 걸어갈게요

- 마음을 울리는 감성 보이스 (정연태) : 저에게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려요. 제가 받은 행복과 사랑에 비하면 한없이 미비하지만 제가 가진 에너지 모두 쏟아 부어서 H:Our분들께 보답할게요

- 소년24 카리스마 래퍼 (진성호) : 첫 활동팀에 선발되어 한 걸음 더 제 꿈에 다가갈 수 있게 된 것 같아서 너무 설레네요 여기까지 올 수 있도록 옆에서 가장 큰 힘이 되어주신 H:Our분들에게 정말 감사드려요

- 실력 검증 완료 Top1 (황인호) : 오늘 세미파이널 와주신 모든 분께 정말 감사드려요 소년24의 시작이 지금 이 순간부터라고 생각하고 27명의 소년을 대신해, 소년24를 알리기 위해 더욱 열심히 노력할게요

- '기획사 선정' 소년24 여심저격 최강 비주얼 (한현욱) : 제가 아홉 번째 멤버로 제일 마지막에 선정이 됐어요. 소년24의 첫 번째 활동팀으로 활동할 수 있게 돼서 기쁘지만 소년들을 대신해 더욱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다른 친구들과 H:Our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더욱 열심히 노력할게요!

한편 '소년 24 Re:born Semi-final 1차전'의 첫 활동팀으로 선발된 9명의 멤버는 27명의 소년을 대신해 소년 24를 힘껏 알리고 싱글 앨범 주인공, 방송 출연, KCON2017 출연 등 팀과 개인의 인지도도 만들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주어진다.

▲ 사진 : CJ E&M / 라이브웍스컴퍼니 소년24 (김성현, 정연태, 유영두, 김용현, 황인호, 한현욱, 박도하, 진성호, 오진석)

이지형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