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사이드
크로스진 신원호 3월의 신예 선정 "푸른 바다 종영 눈물 흘릴 정도로 섭섭했어요"

그룹 크로스진 멤버 겸 배우 신원호가 빈티지 감성 화보를 공개했다.

신원호는 패션 매거진 '나일론' 3월호를 통해 그윽한 눈빛으로 빈티지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신원호는 '나일론'이 선정한 '이달의 신예(rising of the month)'로 선정되어 인터뷰를 진행하고, 인기리에 종영한 SBS ‘푸른 바다의 전설’ 속 태오 캐릭터의 미스터리함을 살린 화보로 선보였다.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꽃미남 해커 태오 역을 맡았던 신원호는 "드라마가 끝나고 굉장히 섭섭했어요. 연기로 데뷔한지 6년 정도 됐는데 작품 종영하고 운 건 처음이에요. 태오를 처음 만난 날이 생각나서 눈물이 났어요"라며 운명 같은 캐릭터와 작별하기 힘들었다고 전했다.

▲ 사진 제공 : 나일론
그는 아이돌 그룹 크로스진 멤버와 배우 이 두 가지 타이틀에 관한 질문에 "표현하는 사람이라는 의미의 아티스트였으면 해요. 배우인지 가수인지는 그 다음에 어떻게 표현하느냐의 문제라고 생각해요. 굳이 벽을 두고 싶지 않아요"라고 본인의 생각을 전했다.

최근 가수로 복귀해 크로스진 4집 미니앨범 '미러(MIRROR)'의 타이틀곡 '블랙 오얼 화이트(Black or White)'로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치고 있는 신원호는 “이번 크로스진 앨범은 화끈하게 자신 있다고 말할 수 있어요. 지금까지 보여주지 못했던 모습이에요"라며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크로스진은 선과 악의 다툼을 다룬 잔인한 '블랙 오얼 화이트(Black or White)'뮤직비디오로 빠르게 50만 이상 조회수을 얻었고 크로스진의 음악을 기다려온 팬들을 만족할 수 있는 앨범으로 높은 음반 판매량을 기록했다.

한편 신원호의 화보와 인터뷰는 '나일론' 3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이지형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