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예능
소녀시대 서현 "코맹맹이 소리 콤플렉스 있었다"

소녀시대 서현이 목소리에 대한 콤플렉스 있었다는 고백을 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서인영과 소녀시대의 서현, 써니가 게스트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 KBS '안녕하세요' 방송화면 캡처
이 날 염소 같은 우는 목소리가 고민이라는 주인공이 출연했다. 우는 목소리에 아르바이트를 짤리기도 하고 교생 실습에서도 아이들의 웃음거리만 되었다는 주인공은 후천적으로 생긴 이 우는 목소리를 벗어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고 하지만 나아지지 않는다고 밝혀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주인공이 우는 목소리를 가지게 된 것은 바로 어린 시절 큰 목소리 때문에 남자 아이들이 심하게 놀리자 주눅이 들면서 어느 순간 계속 우는 목소리로 말하게 된 것이라고 한다.

이에 소녀시대의 서현은 “나 역시 목소리에 콤플렉스가 있었다. 코맹맹이 소리가 너무 심해서 방송 후 끊임없는 모니터와 연습으로 고치게 되었다.”고 밝혔다. 후천적인 것인 만큼 고칠 수 있을 가능성이 많다고 주인공을 독려하기도 했다.

한편 이 날 방송에는 백청강에 푹 빠져 고3 아들을 돌보지 않는 엄마의 사연, 초등학교 6학년 아들에게 동생취급을 받는 42세 아버지의 사연 등이 방송되어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박은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