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터뷰
[LIVE인터뷰] 베이비부, 우리 팬(메이부) 영원히 함께해요 ③

[라이브엔 : 이지형 기자] 지난 1월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베이비부의 연습실에서 라이브엔 단독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인터뷰에서 베이비부(BABYBOO : 샤인, 다온, 다빈, 세희, 지유니)는 멤버들이 말할 때마다 열렬한 호응으로 비글미 돋는 분위기를 만들었다

또한 베이비부는 팬들을 위한 스노우 셀카 영상과 팬(메이부)들을 향한 메시지를 남겨 남다른 팬바보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새해 덕담 야자타임 버전 때는 처음으로 "대표야"를 얘기하면서 덕담과 함께 하고 싶은 말을 전했다.

▲ 베이비부(BABYBOO : 샤인, 다온, 다빈, 세희, 지유니)

한편 베이비부 팀명은 '자기야, 여보야'처럼 사랑스런 애칭으로 '여러분들 옆에 사랑스런 여자친구'가 되고 싶단 뜻을 담고 있다.

베이비부는 지난 2015년 5월 27일 'Boo Boo Boo'로 데뷔했다. 최근 1월 5일 'Right now'로 컴백과 동시에 5인조로 변화가 있었다. 'Right now'는 밴드 트랜스픽션의 기타리스트 작곡가 전호진의 작품으로 경쾌한 록 사운드에 이별을 앞둔 여성의 마음을 담은 곡이다

베이비부 인터뷰 ② 이어

Q> 팬 (메이부, Mayboo) 들을 향해 메시지 남겨주세요


A> 베이비부

- 다온 : 베이비부 팬 이름이 생겨서 너무 행복해요 ‘메이부 (Mayboo)’라는 '아마도 베이비부 밖에 없다'는 뜻이에요

- 세희 : 새로운 멤버들과 앞으로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릴게요. ‘메이부’ 우리 많이 응원해주고 앞으로 열심히 할게요 사랑해요!

- 샤인 : 메이부 안녕~ 나에게 와서 메이부라고 하면 꽉 안아줄 거야♥

- 다온 : 전 베이비부 CD를 항상 들고 다녀요 저에게 메이부라고 말씀하시면 CD에 이름 써서 드릴 테니까 만나고 싶어요 영원히 베이비부랑 함께하는 메이부 됐으면 좋겠어요 사랑해요♥

- 다빈 : 메이부가 된 순간부터 절대 베이비부를 떠날 수 없다고 생각해요 영원히 베이비부와 함께하는 메이부가 되길 사랑해요♥

- 지유니 : 새로운 멤버여서 저를 잘 모르실 거예요 베이비부를 사랑해주는 메이부들 감사하고 절대 떠나면 안 돼요 다양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게요 사랑해요♥

- 다온 : 메이부들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베이비부(BABYBOO : 샤인, 다온, 다빈, 세희, 지유니)

Q> 2017년 계획 및 향후 포부에 대해 들려주세요

A> 베이비부
- 샤인 : 2017년 계획은 ‘주간아이돌’에 출연하는 거예요 출연해서 랜덤 플레이 댄스도 하고 싶어요. 현실적인 계획은 앨범 활동을 꾸준히 하고 싶어요

- 다온 : 꾸준히 메이부를 만나고 많은 대중분과 소통하고 싶고 폭풍행사!

- 다빈 : 설날 특집, 추석 특집 때 하는 ‘아육대’를 꼭 나가고 싶어요 출연해서 1등! 해야죠

- 다온 : 고척돔 공연장이 본집 주변이어서 가족들이 와서 볼 수 있는 고척돔에서 공연을 하고 싶어요

- 지유니 : ‘런닝맨’ 등 예능프로그램에 나가서 메이부에게 가까워질 기회가 많이 생기길 바래요

- 세희 : 경북 김천에서 올라와서 가족들을 보기가 힘든데 올해는 부모님과 가족 여행을 다녀오고 싶어요

- 다빈 : 2017년은 베이비부의 해가 되도록 열심히 할게요

- 베이비부 : 지금까지 베이비부였어요 앞으로도 많이 사랑해주세요

보너스) 새해 덕담_야자타임 버전 (처음 대표님도 소환)

A> 베이비부

- 지유니 : 다빈아, 목 아프지 않게 감기 조심하고 잘 쉬고 잘 먹고 세희야, 건강을 위해 밤늦게 먹지 말고

- 다빈 : 다온이, 정말 본받고 싶을 정도로 열심히 하니까 올 한 해는 빛을 봐서 잘 되길 응원해줄게. 리더 샤인, 리더 역할을 잘 해줘서 믿고 따를 수 있었어 지금처럼 함께 열심히 하자. 동갑내기 세희야, 아까 지유니 말처럼 라면 좀 줄이고 지금처럼 좋은 몸매 유지하면서 활동하자. 막내 지유니, 지금도 아주 이쁘게 잘 하고 있으니까 2017년에도 잘하자

- 다온 : 리더 샤인, 본명으로 부를게 2017년도 우리 베이비부 잘 이끌어나가길 기대해 힘내주면 좋겠고 대표야, 2017년도 우리 베이비부 이끄느라 고생할 텐데 건강 잘 챙기고 정상까지 이끌어주면 좋겠어. 동생들, 아프지 말고 요즘 아파서 걱정돼 2017년도 행복하자 사랑해

- 샤인 : 대표야, 집에 가보고 싶단다 ^^ 베이비부 동생들아, 내가 말할 때 너무 떠들지 말고 잘 들어줘

- 세희 : 제가 온 이유가 다빈이가 물어서 오게 됐어요 베이비부 들어오게 돼서 고맙고 언니들, 막내도 2017년 아프지 말고 좋은 추억 만들면서 나아갔으면 좋겠어

- 다온 : 이런 자리가 처음이어서 감동이에요

▲ 베이비부(BABYBOO : 샤인, 다온, 다빈, 세희, 지유니)

이지형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