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터뷰
[LIVE인터뷰] 베이비부, 예전 팀명에 다단계 (D.D.K)도 있었죠 ①

[라이브엔 : 이지형 기자] 지난 1월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베이비부의 연습실에서 라이브엔 단독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인터뷰에서 베이비부(BABYBOO : 샤인, 다온, 다빈, 세희, 지유니)는 멤버들이 말할 때마다 열렬한 호응으로 비글미 돋는 분위기를 만들었다

또한 베이비부는 팬들을 위한 스노우 셀카 영상과 팬(메이부)들을 향한 메시지를 남겨 남다른 팬바보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새해 덕담 야자타임 버전 때는 처음으로 "대표야"를 얘기하면서 덕담과 함께 하고 싶은 말을 전했다.

▲ 베이비부(BABYBOO : 샤인, 다온, 다빈, 세희, 지유니)

한편 베이비부 팀명은 '자기야, 여보야'처럼 사랑스런 애칭으로 '여러분들 옆에 사랑스런 여자친구'가 되고 싶단 뜻을 담고 있다.

베이비부는 지난 2015년 5월 27일 'Boo Boo Boo'로 데뷔했다. 최근 1월 5일 'Right now'로 컴백과 동시에 5인조로 변화가 있었다. 'Right now'는 밴드 트랜스픽션의 기타리스트 작곡가 전호진의 작품으로 경쾌한 록 사운드에 이별을 앞둔 여성의 마음을 담은 곡이다

"상큼한 걸그룹 베이비부 많이 사랑해주세요"


Q> 5인조로 활동하게 된 소감은?

A> 베이비부

- 다온 : 전 앨범 ‘Kiss me’는 가운데 3인조 (샤인, 다온, 다빈)로 활동하다가 5인조가 되면서 더 많은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분이 좋아요 에너지가 더 넘치게 된 것 같아서 뿌듯해요

- 샤인 : 에너지가 넘치는 모습을 보여드려서 강점이라고 생각해요

- 다온 : 비글미도 전보다 더 업그레이드 됐어요

Q> ‘Right now’ 곡 소개

A> 베이비부

- 다온 : ‘Right now’란 곡은 밴드 트랜스픽션의 기타리스트인 전호진 작곡가님이 락사운드 신나는 느낌의 곡을 만들어주셨어요

Q> ‘Right now’ 포인트 안무 소개

A> 베이비부

- 다빈 : 제가 포인트 안무 소개해드리고 다 같이 보여드릴게요 첫 번째 포인트 안무는 ㄱ (기역)모양이여서 'ㄱ춤'이라고 이름 지었어요 두 번째 포인트 안무는 '런닝걸춤'이라고 다온 언니가 이름을 지었어요

- 다온 : 이 안무하면 다이어트가 될 거예요

- 다빈 : 한 분씩 저희 안무 따라 해보시면 살도 빠지시고 좋으실 거예요

▲ 베이비부(BABYBOO : 샤인, 다온, 다빈, 세희, 지유니)


Q> 베이비부의 가장 좋아하는 곡 추천과 짧게 불러주세요


A> 베이비부

- 샤인 : 모든 앨범 수록곡이 다 좋지만 전 ‘Kiss me’가 마음에 들고 또 좋아하는 곡은 ‘열두시’예요 다온이와 제가 활동했을 때 다빈이는 숨겨진 멤버였어요 ‘열두시’가 굉장히 신나거든요 (베이비부 가 ‘열두시’ 열창)

- 다온 : 전 ‘Right now’가 경쾌하고 신나고 5인조 완전체로 돌아온 곡이어서 좋아요

Q> 연습생 준비 기간과 베이비부 데뷔 과정을 알려주세요

▲ 베이비부(BABYBOO : 샤인, 다온, 다빈, 세희, 지유니)


A> 베이비부

- 다온 : 현재 기획사의 연습생 기간은 대부분 1년 반~2년이에요 예전에는 다른 기획사에서 준비를 해서 합쳐서 긴 연습생 시간을 보냈어요

- 샤인 : 저희가 만난 시기가 늦었을 뿐 가수 꿈을 가지고 열심히 준비했다가 만났어요

- 다온 : 베이비부의 데뷔 과정은 특별해요 베이비부 팀 명 전에 다단계 (D.D.K)도 있었죠 우선 샤인 언니가 먼저 들어와서 연습생 생활을 하고 있다가 SNS에서 제가 춤추는 영상을 보고 (샤인 언니가) 저를 낚아오고 제가 다빈이를 낚아왔어요

- 다빈 : 또 SNS 통해 제가 세희를 물어왔어요

- 다온 : 2015년 뮤직뱅크를 통해 데뷔했어요 변화를 거쳐 이제는 5인조가 됐죠

▲ 베이비부(BABYBOO : 샤인, 다온, 다빈, 세희, 지유니)


Q> 멤버별 매력 발산 시간이에요

A> 베이비부

- 지유니 : 이진아 ‘시간아 천천히’ 모창이예요 (신선한 이진아 모창 시도)

- 다빈 : 알리, 정인 모창 메들이 들려드릴게요

- 샤인 : 겨울왕국 OST ‘Let it go’ 들려드릴게요

- 다온 : 음악에 맞춰 느낌 있는 춤 준비

- 세희 : 저도 댄스를 준비했어요 멤버들이 추천해줬어요 (다이아 ‘왠지’ 곡에 맞춰서 마무리는 하트 선물)

('베이부 인터뷰2'으로 이어집니다)

 

이지형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