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터뷰
[LIVE인터뷰] 비트윈, ‘태양이 뜨면’ 무대가 곧 입덕 매력 ①

[라이브엔 : 이지형 기자] 1월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위치한 비트윈(BEATWIN) 소속사(골드문뮤직, 에렌엔터테인먼트)에서 라이브엔 단독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인터뷰의 모든 질문을 열정적으로 답한 비트윈(BEATWIN : 선혁, 영조, 정하, 윤후, 성호)은 "이번 태양이 뜨면 활동을 열심히 해서 뜨고 싶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 비트윈(BEATWIN : 선혁, 영조, 정하, 윤후, 성호)

비트윈은 데뷔 3년차로 지난 12월 9일 싱글 '태양이 뜨면'으로 컴백했다. 비트윈의 '태양이 뜨면'은 비트윈이 나아가고자 하는 정체성을 가장 잘 담아낸 곡으로, 각 멤버의 개성을 살려 비트윈만의 음악적 스타일을 담아냈으며 애틋한 보이스와 슬픈 멜로디 라인의 비트가 어우러져 있어 애절함을 더했다

데뷔 전부터 꾸준한 일본 활동으로 해외 팬들의 마음도 사로잡은 비트윈은 인터뷰를 통해 일본 팬에게도 감사 메시지를 전했다

다음은 비트윈 인터뷰 내용이다

Q> 멤버 윤후, 정하가 신곡 '태양이 뜨면' 랩메이킹에 참여했는데 작업 과정은?

A> 비트윈
- 윤후 : 계속 가사를 생각하고 수정하면서 다듬었던 것 같습니다
- 정하 : 가사 내용이 '나쁜 남자' 내용이라 전 경험해보지 못해서 가사 쓰는 데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 윤후 : 가사를 한 번에 쓰시던데
- 정하 : 가사 쓰는 데 많은 어려움과 엄청난! 수정이 있었습니다

Q> '태양이 뜨면' 내용이 나쁜 남자 이미지인데 팀 내 최고의 나쁜 남자는 누구?

A> 비트윈
- 비트윈 : 정하요 (정하 자신도 인정)
- 윤후 : (정하) ‘태양이 뜨면’ 랩 가사를 한 번에 썼습니다
- 정하 : 전 남자를 별로 안 좋아해요 여자분들에게 하는 말입니다 멤버들한테도 서로 밀당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Q> '태양이 뜨면'으로 제목을 정한 이유는?

A> 비트윈
- 성호 : '가세요', '아무 말 없이 그냥 가세요' 여러 후보가 있었는데 임팩트가 없었어요. 결국 가사 중에 '태양이 뜨면 나는 이별하네'라는 그 부분이 임팩트가 있는 것 같다는 멤버들의 의견을 모아 제목으로 정했습니다

Q> '태양이 뜨면'에 태양을 비트윈으로 생각해도 될까요?

A> 비트윈
- 정하 : 예 열심히 해서 꼭 떠야죠

Q> 이번 신곡이 그동안 활동했던 곡과 다른 콘셉트로 소개했는데 어떤 차이점이 있는지?

A> 비트윈
- 성호 : 지금까지는 칼군무나 틀에 맞추었다면 이번 곡은 저희끼리 느낌을 맞추고 그 안에서 자유롭고 여유로운 모습들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Q> 비트윈의 차별화된 입덕 매력은?

A> 비트윈
- 윤후 : 5명이 각각의 개성과 매력으로 한 가지 이미지만 가지고 있는 게 아니라 일단 다 잘생겼고 (웃음)
- 선혁 : 쑥쓰럽습니다
- 윤후 : 애교도 많고 하나하나씩 보여드리겠습니다
- 정하 : 저희 무대를 보시면 아시게 됩니다
- 선혁 : 저희 무대가 곧 입덕 매력입니다

Q> 비트윈 멤버별 매력을 보여주세요!

A> 비트윈
- 선혁 : 보여드리겠습니다 많은 분이 저의 보컬 음색을 좋게 생각해주셔서 태양 선배님의 ‘눈코입’을 살짝 불러보겠습니다
- 정하 : 팬분들이 말씀해주시는 얼굴과 매치 안 되는 ‘동굴 저음’이 제 매력인 것 같습니다
- 성호 : 짧고 굵은 ‘애교’ 보여드리겠습니다
- 윤후 : 래퍼니까 이번 곡 '태양이 뜨면' 랩으로 매력 발산을 해보겠습니다
- 영조 : 제 매력은 여기 ‘복근’입니다

Q> '태양이 뜨면'에서 뺏고 싶은 타 멤버의 파트는?

A> 비트윈
- 정하 : 인트로 시작할 때 선혁형의 윙크는 살인 윙크죠
- 성호 : 정하형의 잔망부리는 파트인데 랩 가사 중에서 “뒤돌아보지 말고 사라져”
- 윤후 : 영조형의 벌스 후렴 부분 팔을 곧게 편 "태양이 뜨면 나는 이별하네" 이런 팔의 각도
- 영조 : 전 제 파트에 만족하고 선혁형 정면으로 아련하게 시선을 보고 있는 부분이 멋있어서"

Q> 탐나는 타 멤버의 매력은?

A> 비트윈
- 성호 : 멤버 중에서 키가 가장 작아서 선혁형의 우월한 기럭지와 비율을 다 뺏고 싶습니다 간절합니다
- 선혁 : 각자 탐나는 매력은 정하양(?)은 눈이 너무 예쁘고, 성호는 콧대가 예술, 윤후는 베일 것 같은 턱선, 영조는 독일 모델 눈빛

Q> 신곡 뮤직비디오를 일본 올로케이션 촬영으로 진행했는데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는?

A> 비트윈
- 선혁 : 한 길에서 촬영했는데 갑자기 주민들이 밖으로 나오셔서 인사드리면서 촬영했습니다
- 영조 : 선혁형 의상이 혼자만 반팔 의상이었어요
- 선혁 : 겨울에 너무 추워서 핫팩을 붙이면서 힘들게 힘들게 촬영했습니다

Q> 의상이 다양하고 특이한데 어떻게 정했는지?

A> 비트윈
- 정하 : 5명의 색깔을 강렬하게 표현하는 걸 고민하다가 서로 콘셉트를 따로 정하게 됐습니다
- 선혁 : 코트로 영화 '매트릭스'에 나온 것처럼 시크한 느낌의 의상 입니다
- 정하 : 중세시대 해적 느낌의 의상 입니다
- 성호 : 장난기 많은 악동 느낌의 의상 입니다
- 윤후 : 수트 의상으로 탐정 느낌의 의상 입니다
- 영조 : 모델 느낌의 의상 입니다

(비트윈 인터뷰②로 이어집니다.)

▲ 비트윈(BEATWIN) 선혁

#LIVEEN #라이브엔 #인터뷰 #비트윈 #BEATWIN #선혁 #영조 #정하 #윤후 #성호

이지형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