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대한민국 최고 연기파 배우 3인방 황정민-송강호-김윤석, 그들이 온다!

2012년 새해, 대한민국 최고의 연기파 배우 3인방이 각기 다른 장르의 작품을 통해 관객들과 만나기를 기다리고 있다.

어쩌다 보니 서울시장후보가 된 <댄싱퀸>의 황정민과 <하울링>의 송강호, <도둑들>의 김윤석이 바로 그 주인공.

평범한 소시민에서 서울시장후보로 인생 역전! 진솔함이 살아있는 연기파 배우, <댄싱퀸>의 황정민!

▲ <댄싱퀸> 황정민
최고의 연기파 배우 황정민이 2012 최강 코미디 <댄싱퀸>에서 순박한 변호사에서 어쩌다 보니 서울시장후보가 된 ‘황정민’ 역으로 돌아왔다.

배우 황정민은 극중 ‘황정민’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 서울시장후보가 되기 전, 목 늘어난 런닝 셔츠에 타고난 곱슬 머리부터 깔끔한 와이셔츠에 차분하게 넘긴 헤어스타일의 서울시장후보가 된 모습까지 완벽하게 소화했다.

또 이러한 외향적 변화뿐 아니라, 끼가 넘쳐 몰래 댄스가수 데뷔준비를 하고 있는 아내의 속사정은 까맣게 모른 채 자신의 새로운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순박한 남편역할을 완벽 소화하여 관객들에게 큰 웃음을 줄 예정이다.

신뢰를 주는 연기로 관객들의 지지를 받는 진솔함이 살아있는 연기파 배우 황정민. 그가 연기하는 얼떨결에 서울시장후보가 된 ‘정민’ 캐릭터는 내년 1월 19일, 최강 코미디 <댄싱퀸>을 통해 극장에서 만나 볼 수 있다.

9년 만에 다시 강력계 형사로 돌아온 <하울링>의 송강호!

▲ <하울링> 송강호
<댄싱퀸>의 황정민과 더불어 2012년 상반기 관객들을 사로잡을 연기파 배우 두 명이 컴백을 앞두고 있다. 그 중 먼저 관객들을 찾아오는 배우는 바로 2012년 2월 개봉 예정인 영화 <하울링>의 송강호.

이 작품에서 송강호는 실적 때문에 늑대개 연쇄살인 사건에 목숨 거는 만년 형사 ‘상길’ 역을 맡아 <살인의 추억>이후 9년 만에 강력계 형사 역할에 도전, 늘 그랬듯 강한 카리스마와 편안함을 동시에 지닌 자신만의 매력으로 사람 냄새 물씬 나는 ‘생활형 형사’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선보일 예정이다.

오지랖 선생에서 도둑들의 리더로 돌아온 <도둑들>의 김윤석!

▲ <도둑들> 김윤석
최근 <완득이>를 통해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배우 김윤석이 2012년 여름 개봉을 앞둔 최동훈 감독의 네 번째 작품 <도둑들>로 다시 한번 연기 변신을 꾀한다. 이 작품에서 김윤석은 범죄를 설계하고 지휘하는 ‘마카오 박’을 맡았다.

마카오에서 하룻밤에 88억을 땄다는 레전드의 주인공으로 카리스마 넘치면서도 좀처럼 자신의 속을 드러내지 않는 비밀스러운 캐릭터를 맡아 <황해>를 통해 보여주었던 피도 눈물도 없는 냉철한 카리스마를 다시 한번 내뿜을 예정이다.

이렇듯 2012년 영화계는 대한민국 최고의 연기파 배우들의 귀환으로 벌써부터 들썩이고 있다. 그 첫 번째 주자인 황정민과 원조 만능엔터테이너 엄정화가 주연을 맡아 화제가 되고 있는 2012년 최강 코미디 영화 <댄싱퀸>은 1월 19일 개봉, 새해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서용호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용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