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영화 '2012' 대재앙으로부터 인류를 지켜내기 위한 방주에 자식과 처를 태우기 위한 가장의 사투

영화 ‘2012’ 대재앙으로부터 인류를 지켜내기 위한 방주에 자식과 처를 태우기 위한 가장의 사투

23일 EBS ‘일요시네마’에서는 영화 ‘2012’를 방영한다.

2009년 제작된 영화 ‘2012’는 롤랜드 에머리히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존 쿠삭, 아만다 피트, 치웨텔 에지오포, 탠디 뉴튼, 올리버 플랫, 우디 해럴슨, 대니 글로버 등이 출연했다.

영화 ‘2012’ 줄거리

2009년 미국인 지질학자 에이드리언(치웨텔 에지오포)은 인도의 천체물리학자 사트남으로부터 태양의 격렬한 활동으로 유입된 중성자가 지구중심부의 온도를 급격하게 상승시키고 있다는 소식을 듣는다. 에이드리언은 대통령 비서실장 칼 앤휴저(올리버 플랫)에게 이 사실을 보고하고 칼은 에이드리언을 윌슨 대통령(대니 글로버)에게 데려간다.

그리고 이듬해인 2010년, 윌슨 대통령은 G8정상회담에서 각국 정상들에게 이 소식을 공개하고 인류의 생존을 위한 비밀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티베트 초밍 지역에 댐건설로 위장한 방주 건설을 착수한 것. 2011년에는 문화유산을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수많은 예술작품들을 비밀리에 알프스로 보내는 작업을 개시한다.

그 와중에 루브르 박물관 관장이 뭔가 이상한 낌새를 눈치 채고 비밀을 폭로하려다가 사고로 위장된 죽음을 맞는다. 그리고 2012년, 예상대로 지구 각지에서 대재앙이 시작되는데...

▲ 영화 '2012' 스틸 컷
영화 ‘2012’ 주제

2012년, LA에 사는 공상과학 소설가 잭슨 커티스(존 쿠삭)는 이혼한 뒤 러시아의 거부 유리의 리무진 운전사로 일하며 생계를 꾸리고 있다. 어느 날 아들 노아, 딸 릴리와 옐로스톤 국립공원에 캠핑을 갔다가 군인들에게 체포돼 야영장으로 쫓겨난다.

그곳에서 라디오 해적방송을 하는 찰리 프로스트(우디 해럴슨)를 만나 2012년에 지구가 멸망에 대비한 방주 프로젝트가 비밀리에 진행 중이라는 얘기를 듣는다. 처음엔 찰리의 얘기를 헛소리로 치부했지만 갑작스런 지진으로 전처가 위험에 처하고, 유리가 자식들과 함께 개인 비행기로 어디론가 다급하게 사라지자 잭슨은 아이들과 전처에게 달려간다.

영화 ‘2012’는 대재앙으로부터 인류를 지켜내기 위한 극비 프로젝트인 방주에 자식과 처를 태우기 위한 가장의 사투를 그린 작품.

영화 ‘2012’ 감상 포인트

고대 마야인들은 2012년 12월21일 태양계 행성들이 일렬로 정렬하면서 지구에 대격동이 일어나 멸망한다는 예언을 바탕으로 만든 SF재난 영화. 롤랜드 에머리히 감독이 작가 겸 제작자인 해럴드 클로저와 이 작품의 대본을 썼으며 2009년에 개봉했다.

2억 달러의 예산이 투입된 영화 ‘2012’는 엄청난 스케일의 지진, 화산폭발, 해일 등 각종 자연재해를 CG로 묘사해서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세계적으로 7.7억 달러 가량 벌어들이면서 크게 흥행에 성공했고 2013년에 3D로 변환해서 재개봉하기도 했다.

영화 ‘2012’ 감독 롤랜드 에머리히

1955년 독일 슈투트가르트 출생. 서독 시절에는 저예산 영화를 만들었는데 SF 영화 '문 44(Moon 44, 1990)'를 할리우드와 합작으로 만든 후 할리우드로 진출한다. 그의 첫 번째 할리우드 장편은 '유니버셜 솔저 (Universal Soldier, 1992)'. 돌프 룬드그렌과 장 클로드 반담이 베트남 전쟁에서 사망한 병사를 냉동시켰다가 사이보그 병사로 되살려낸다는 제작비 1,800만 달러의 저예산 영화였는데 미국에서 3,630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성공적인 할리우드 데뷔를 했다.

이후 '스타게이트(Stargate, 1994)는 5천만 달러의 제작비로 대규모 CG를 동원해서 흥행에 성공했다. 그리고 다음 작품인 '인디펜던스 데이(Independence Day, 1996)'는 제작비의 10배가 넘는 대성공을 거두며 타이타닉이 개봉하기 전까지 월드와이드 성적 1위에 랭크되기도 했다.

이후 '고질라(Godzilla, 1998)', '패트리어트(The Patriot, 2000)', '투모로우 (The Day After Tomorrow, 2004)', '10,000 BC (2008)'등의 작품은 비평과 흥행 면에서 고르지 못한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자신의 장기를 살린 재난영화 '2012(2009)'가 압도적인 볼거리로 '인디펜던스데이' 이후 다시 한 번 세계적인 성공을 거둔다.

물론 비평적인 관점에서는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고 롤랜드 에머리히는 더 이상의 재난영화는 없다고도 했으나 현재 '인디펜던스 데이2'를 촬영 중이며 1편 개봉 20주년에 맞춰 2편을 2016년에 공개할 예정이다.

EBS 영화 ‘2012’는 23일 오후 2시 15분 방영된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