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박민영의 비밀코드 ‘열쇠 목걸이’…벌써부터 관심 증폭!

KBS 수목극 ‘영광의 재인’에서 등장한 박민영의 비밀스런 ‘열쇠 목걸이’가 벌써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민영은 지난 13일 방송된 KBS 수목드라마 ‘영광의 재인’(극본 강은경, 연출 이정섭, 이은진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2회 분에서 자신이 도움을 준 노숙자에게 ‘열쇠 목걸이’를 건네받고 눈물을 떨구는 모습을 담아냈다. 열쇠목걸이를 손에 쥐자마자 갑자기 알 수 없는 기분에 휩싸인 듯 애절하게 눈물을 흘리는 박민영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킨 것.

노숙자는 목걸이를 박민영에게 전달하며 “부모의 간절한 기도와 축복만큼 자식을 강하게 지켜주는 것은 없단다. 지금부터 이 열쇠가 네 세 가지 소원을 다 열어줄 거다. 자 그럼 가족부터 만나야겠지”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건넸던 상황. 이 말이 끝남과 동시에 박민영은 아버지에게서 온 편지꾸러미를 받았고 거기서 ‘김인배’라는 아버지의 이름을 알아내게 되는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은은한 빛이 감도는 고풍스런 ‘열쇠 목걸이’는 안내상이 딸 박민영에게 선물로 주기 위해 구입했던 목걸이다. 안내상은 목걸이를 손에 쥔 채 “내 딸 인생에 행운을 열어달라는 의미”라고 간절한 기도를 했던 바 있다. 안내상이 불미스런 차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후 이 목걸이는 손창민에게 전달됐고, 손창민은 목걸이를 매몰차게 쓰레기통에 버렸던 상황.

하지만 버려졌던 목걸이가 신기하게도 노숙자의 손에 들어가게 됐고, 노숙자가 박민영에게 목걸이를 전달하게 됐다. 결국 박민영이 안내상의 딸임을 증명하게 해줄 ‘진실’을 담고 있는 ‘열쇠 목걸이’가 돌고 돌아 주인의 품으로 들어가게 된 셈이다.

무엇보다 박민영이 ‘열쇠 목걸이’를 받자마자 박민영의 첫 번째 소원인 ‘가족 찾기’가 이루어지게 되면서 ‘열쇠 목걸이’ 정체에 대해 신비감이 더해지고 있다. 또한 안타깝게 죽은 안내상의 기도가 열쇠 목걸이에 담겨져 박민영에게 힘을 실어 줄 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제작사 김종학 프로덕션 측은 “박민영이 가지게 된 ‘열쇠 목걸이’는 박민영의 인생을 뒤바꾸게 할 중요한 요소다”며 “‘열쇠 목걸이’는 극 중에서 많은 비밀을 담고 있으며, 동시에 복선으로써의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시청자들이 드라마를 보면서 열쇠의 의미와 정체를 풀어가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영광의 재인’은 가진 것 아무것도 없고, 할 줄 아는 것은 야구밖에 없지만 자신감만은 세상 최고인 2군 야구 선수 김영광(천정명)과 긍정적인 마인드로 해맑은 미소를 날리며 누구에게나 따뜻한 온정을 베풀어주는 윤재인(박민영)이 자신들의 운명을 극복하고 좌절과 역경을 헤쳐 나가는 이야기다.

지난 방송분에서 17년 만에 운명적으로 만나게 된 두 사람이 앞으로 서로를 알아보게 될 지, 두 사람 사이의 미묘한 감정은 이어 질 수 있을 지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박은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